열린공간

Hoengseong Cultural Foundation

보도자료

횡성군 ‘눈으로 보는 소리’ 이색 전시 성료_뉴스타운 2019.10.21.

페이지 정보

작성자 횡성문화재단 댓글 0건 조회 28회 작성일 19-10-22 15:59

본문

(재)횡성문화재단(이사장 채용식)은 9월 20일부터 10월 20일까지 31일간 횡성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기원 기획전시 <최소리_소리를 본다(Seeing Sound)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를 열었다.

이 전시회는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사업인 ‘미술창작전시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에 (재)횡성문화재단과, 아트 인 동산이 공모·협약하여 지원받은 사업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콘텐츠를 지역으로 확산하여 우수 전시가 지역에 순회 전시되어 지역민의 시각예술분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최소리 작가는 기존에 눈으로만 봐왔던 시각 미술 전시에서 음악으로 전달하던 소리에 대한 깊은 탐구를 미술의 영역으로 옮겨와 드럼 대신 금속판을 두드려 연주를 하고, 색을 입히고 지워내는 과정을 통해 완성한 평면 및 설치작품들을 40여 점 전시했다.

또한, ‘최소리_소리를 본다’ 전시기간 중에는 상시로 관람객 모두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아트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 되어, 버려진 재활용 알루미늄 캔을 직접 두드리고 문지르고 장식하는 등 최소리 작가의 작업 과정을 체험하면서 참여자들이 함께 완성하는 공동창작 정크아트 작품이 만들어졌다.

횡성한우축제의 마스코트인 소머리 모형에 참여자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붙여 완성하였으며, 이 설치작품에 참여하고 연락처를 남긴 체험 참여자에게는 완성된 작품을 사진으로 전송할 계획이며 당분간 횡성문화예술회관 로비에 비치해 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는 누적 방문객수 1,070여명이 다년간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지역민과 관람객들의 기존 정적인 전시와 다른 색다른 모습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채용식 횡성문화재단 이사장은 “제15회 횡성한우축재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진행된 이번 전시를 통해 전시가 더 이상 어렵고 진부하지 않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며 “앞으로도 횡성군에 다양한 시각예술을 소개하고 시각예술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여 시각예술분야의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