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공간

Hoengseong Cultural Foundation

보도자료

메뉴열기

메뉴닫기

보도자료

횡성문화재단, 최소빈 발레단 공연 '명성황후' 전석 매진_국제뉴스 2020.06.24

페이지 정보

작성자 횡성문화재단 댓글 0건 조회 38회 작성일 20-06-25 09:03

본문

(강원=국제뉴스) 최옥현 기자 = (재)횡성문화재단(이사장 : 채용식)이 오는 25일 저녁7시 횡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이는 최소빈 발레단 의 ‘명성황후(The Last Empress)’ 공연이 티켓 오픈 일주일 만에 전석 매진돼 군민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명성황후’ 공연은 횡성에서 최초로 진행되는 발레 장르의 공연으로, 지난 6월 10일부터 사전예매를 시작한 결과 많은 군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7일 만에 전석 매진됐다.

채용식 횡성문화재단 이사장은 “군민의 성원에 깊은 감사를 표하면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좌석간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보다 많은 군민에게 문화혜택을 드리지 못해 큰 아쉬움이 남는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지친 군민 여러분께 문화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다채롭고 수준 높은 공연과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횡성문화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지침(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좌석간 거리두기, 1m 이상 간격 유지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공연 전·후 자체 방역망을 가동하여 보다 안전한 문화예술환경을 조성하여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다음 공연으로는 7월 9일 오후 7시 횡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2020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문화프로덕션 도모의 연극 ‘아버지와 살면’이 공연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